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살인·강도 뒤 불까지 지른 ‘도박 빚’ 소방관…15층서 투신했지만 13층서 걸려 목숨 건져

도박 빚 때문에 50대 소방관이 강도로 돌변해 전원주택에 침입했다가 들키자 집주인 부부를 살해하고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불을 지른 혐의(살인 및 방화)로 체포됐다. 이 소방관은 특히 범행 직후 태연하게 119 신고를 했다가 덜미가 잡혔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10일 경기도 A소방서 소속 소방관 B씨(50·지방소방위)를 살인 및 방화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B씨는 지난 1일 오전 3시쯤 안성시 당왕동 C씨(64)의 2층짜리 전원주택에 침입해 C씨와 부인(57)을 살해한 뒤 불을 지른 혐의다. 당초 B씨는 경찰의 살인·방화사건 용의선상에 오른 인물은 아니었다. B씨가 범행 이후 심리적 압박감을 느끼다가 10일 오후 4시50분쯤 안성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제초제를 마시고 투신하면서 범행이 드러났다.

이날 오전 B씨 가족은 B씨의 자살이 의심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제초제를 마신 뒤 경찰과 대치하다 아파트 15층에서 투신했는데 14층 복도에 한 차례 몸이 걸렸고, 다시 떨어졌지만 미리 13층 복도에서 대기하고 있던 경찰관에 의해 목숨을 구했다. B씨는 충남의 한 대학병원으로 실려가던 도중 경찰관에게 범행 사실을 털어놨다. B씨는 “내가 안성 부부를 죽였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B씨는 도박 빚을 갚을 돈을 노리고 전원주택에 침입했다는 취지의 진술도 했다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당초 C씨 집에 불이 났다고 최초로 신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의식이 오락가락하는 B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더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안성=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