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버지 시신 부패될 때까지 모른 네 식구

일가족이 5명이 한집에서 같이 살았지만 숨진 아버지의 시신은 심하게 부패한 채 약 2주에서 길게는 한 달 만에 발견됐다.

매형이 발견…2주 전께 사망 추정
가족끼리 접촉 꺼리고 이웃도 단절

10일 경찰에 따르면 9일 오후 6시20분쯤 부산시 사하구의 한 주택 방에서 이모(65)씨가 숨져 있는 것을 이씨의 매형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이 확인한 결과 이씨의 시신은 매우 부패한 상태였으며 방의 요 위에 누워 베개를 베고 자는 모습이었다. 외상은 없었다. 방에는 불상이 있고 가재도구 등이 어지럽게 놓여 있었다. 경찰 검안의는 부패 상태로 미뤄 이씨의 사망일을 한 달 전인 지난달 10일로 추정했다. 하지만 경찰은 “여름철 높은 기온·습도 등으로 실제로는 2주 전께 숨졌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씨의 주택은 대문을 지나 2개의 현관으로 출입할 수 있는 1층짜리 연립주택 형태였다. 두 가구가 살 수 있는 구조다. 이 주택의 한쪽에는 이씨와 아들(37)이 방 두 칸을 나눠 썼고 주택의 다른 쪽에는 이씨의 아내 홍모(61)씨와 두 딸(각 39세와 35세)이 살았다.

가족들은 “이씨가 평소 술을 많이 마셨고 술에 취하면 ‘너희는 살 가치도 없다’고 심하게 질책해 서로 접촉을 꺼렸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화장실을 사이에 두고 옆방에 기거하던 아들은 당뇨병으로 시력이 나빠져 앞이 잘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수술을 해야 할 정도로 상태가 나빴다.

숨진 이씨는 딸이 방문 앞에 갖다주는 음식을 먹었다. 하지만 이씨는 지난 6~7월께부터 “밥을 먹지 않고 126세까지 살 수 있는 기도를 한다”며 식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두문불출했다. 식사를 갖다준 큰딸은 “정확히 언제부터 음식을 먹지 않았는지 기억하지 못한다”고 경찰에서 말했다.

이씨의 시신은 아내 홍씨가 “2~3일 전부터 파리가 들끓고 이상한 냄새가 난다”며 경남에 사는 오빠(63)에게 연락하면서 발견됐다. 이씨는 3년 전까지 사하구의 한 유원지에서 청소 일을 했다고 한다.

자녀 3명은 고교 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졌으나 모두 직업이 없었다. 대신 당뇨병, 천식, 신장·심장 이상, 하지정맥류, 교통사고 후유증 등을 각각 앓았다. 하지만 생활고로 제대로 병원에 다니지 못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두 채의 집을 소유하고 있어 기초생활수급자 같은 복지 혜택도 받지 못했다고 한다.

경찰은 타살 혐의는 낮다고 보지만 사인 규명을 위해 11일 이씨의 시신을 부검하기로 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