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전대 결과 친노·친문 독주에경계

기사 이미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뉴시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7일 열리는 전당대회 결과가 친노ㆍ친문 측에 기울어질 경우 내년 대선에서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분석에 공감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전 대표와 저녁을 함께 한 사진을 올린 이재명 성남시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전대가) 혹시 한쪽으로 너무 쏠리게 될 경우, 내년 대선에도 문제가 될 수 있지 않느냐’고 했더니 문 전 대표가 ‘중립이고, 전대에 관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문 전 대표가 ‘(전대결과가 친노ㆍ친문에) 편향될 경우, 도움이 안 된다는 걸 알고 있다’면서 ‘(전대에) 전혀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 자리에서 문 전 대표는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사업(청년수당)에 대해서도 정부의 태도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고 한다.

이 시장은 페이스북에 문 전 대표와 찍은 사진과 함께 “문 전 대표와 저녁을 같이 했다. 비틀거리는 나라와 황폐해져 가는 국민의 삶에 대한 걱정이 많으셨다. 국가권력이 정상이어야 나라도, 국민의 삶도 정상화된다. 아직은 우리에게 여전히 희망이 남아있다”고 적었다. 이 자리는 문 전 대표가 지난주 이 시장에게 요청해 성사됐다고 한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