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OMEGA] ‘리우 2016’ 올림픽 시계를 소개합니다

씨마스터 다이버 300M ‘리우 2016’ 리미티드 에디션
리우 해변 모자이크 패턴서 영감

 
기사 이미지
씨마스터 다이버 300M ‘리우 2016’ 리미티드 에디션은 남미에서 올림픽을 개최하는 첫 도시로 역동적인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영감을 받아 선보이는 시계다. 워치메이킹 노하우와 오메가만의 장인정신이 조화를 이룬 걸작으로 리우데자네이루의 유명한 해변에서 시작해 코파카바나(Copacabana) 길 위 모자이크 디자인의 파도 패턴에서 영감을 가져와 시계의 래커 블랙 다이얼 위에 재현했다.

단방향 로테이팅 다이빙 베젤은 블랙 폴리싱 세라믹 소재로 디자인했다. 특히 레드·그린·옐로·블루 컬러로 장식한 래커 인덱스는 올림픽 링의 다섯 가지 색상과 활기 넘치는 리우의 모습을 상징한다.

폴리싱과 브러싱 처리한 스테인리스스틸 케이스 반대편 스크루-인 케이스백에 ‘Rio 2016™’ 로고를 넣고 리미티드 에디션 번호를 인그레이빙해 올림픽을 기리고 있다. 3016개 한정으로 생산할 예정이다.

3시 방향의 날짜 창, 10시 방향의 헬륨 이스케이프 밸브, 화이트 슈퍼-루미노바 코팅한 스켈레톤 로듐 플레이팅 바늘 등에는 아이코닉한 오메가 씨마스터 300M 특유의 스타일이 반영돼 있다.

스테인리스스틸 브레이슬릿을 매치했다. 오메가 칼리버 2500을 탑재했으며, 30 bar(300m, 1000피트) 방수 가능하다.

씨마스터 불헤드 ‘리우 2016’ 리미티드 에디션
올림픽 상징 스티칭 디테일 가미

 
기사 이미지
오메가의 올림픽 컬렉션 중 하나로 올림픽 유산, 정확성, 스포츠의 우수성을 기리는 독특한 기념품이다. 고유의 스타일과 디자인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블루 가죽 스트랩이 ‘Rio 2016™’ 로고와 연결되며 양쪽에 옐로·그린·레드·블랙 등 아이코닉한 올림픽 링을 상징하는 스티칭 디테일을 가미했다. 이런 컬러 테마는 로테이팅 이너 베젤에도 사용돼 올림픽 링이 상징하는 화합과 조화를 기리고 있다.

케이스 자체도 역사 및 스포츠와 긴밀한 연결 고리를 지니고 있다. 이 디자인은 1969년 처음 소개됐고 랠리 드라이버가 자신의 기록을 측정하는 데 사용됐다. 그런 면에서 오메가가 올림픽 타임키퍼가 된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이 스피드와 관련된 유산이 발전해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로서의 오메가의 위상으로 연결됐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오리지널 모델과 동일하게 불헤드 ‘리우’ 역시 화이트 다이얼에 중앙 크로노그래프 초침, 12시 방향의 30분 카운터를 갖추고 있다. 불헤드라는 이름은 이 시계 디자인을 사랑하는 시계 컬렉터들이 시계 모양이 마치 황소 머리를 닮았다고 지어준 별명이다.

오메가의 특별한 코-액시얼 칼리버 3113을 탑재하고 케이스백에 ‘Rio 2016™’ 로고를 담은 이 시계는 컬렉터 아이템으로 주목 받고 있다.

스피드마스터 마크Ⅱ ‘리우 2016’
슈퍼-루비노바 코팅 … 선명해져

 
기사 이미지
1969년 오리지널 오메가 스피드마스터 마크Ⅱ 모델에서 영감을 받았다. 폴리싱과 브러싱 처리한 스테인리스스틸 케이스는 배럴 형태를 하고 있으며 폴리싱한 크라운과 푸셔를 갖추고 있다. 스크래치 방지 사파이어 크리스털 아래 매트한 블랙 다이얼이 자리하고 있다. 3시 방향에 30분 카운터, 6시 방향에 12시간 카운터, 9시 방향에 스몰 세컨드 서브 다이얼을 두고 있다.

 사파이어 크리스털 위 투명한 타키미터 눈금이 슈퍼-루미노바로 채운 알루미늄 링 아래에서부터 빛을 발한다. 바니시 처리한 화이트와 블랙 시침, 분침, 크로노그래프 초침, 아워 마커 등도 슈퍼-루비노바로 코팅해 주변 밝기에 상관없이 선명하게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스크루-인 케이스백에는 ‘Rio 2016™’ 로고가 찍혀 있고 ‘Si14’ ‘Column Wheel’과 시계의 리미티드 에디션 넘버를 인그레이빙했다.

스테인리스스틸 브레이슬릿에는 오메가가 특허를 받은 스크루-앤-핀(screw-and-pin) 디자인과 폴드오버 랙-앤-푸셔(rack-and-pusher) 클래스프를 적용했다.

Si14 실리콘 밸런스 스프링과 3층 구조의 코-액시얼 이스케이프먼트를 장착한 오메가 칼리버 3330이 동력을 제공한다. 품질 보증 기간은 4년이다. 10 bar(100m, 330 피트) 방수 가능하다. 2016개 한정 생산할 예정이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