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 안듣는다" 4살 친조카 살해한 이모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친조카를 목졸라 숨지게 한 20대 이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나주경찰서는 10일 "자신이 돌보던 언니의 4살 아들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A씨(25·여)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4시39분쯤 나주시 한 아파트에서 조카 B군(4)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다.

A씨는 애초 "조카가 샤워 중 숨을 쉬지 않는다"고 119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출동대원과 의사는 B군의 몸에 멍이 든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조카가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분노조절 장애를 앓았다"는 주변인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B군을 상습적으로 폭행했는 지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나주=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