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생 때리고 욕했다"며 남편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70대 할머니 검거

화장실에 쓰러진 남편을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70대 할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원주경찰서는 10일 남편을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씨(75·여)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쯤 원주시 우산동 자신의 집에서 남편 B씨(74)가 화장실 전등을 교체하려다 의자에서 떨어져 다치자 둔기로 머리를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다.

경찰에서 A씨는 “남편이 욕설을 하고 때리는 등 평생 나를 무시했다. 쓰러진 모습을 보니 병원비도 많이 나올 것 같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A씨는 사건 직후 119에 전화를 걸어 “남편이 전등을 교체하다가 넘어져 다쳤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당시 남편 B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당시 A씨는 범행 사실을 부인했지만 경찰이 방안에서 범행에 사용된 둔기를 찾아내자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원주=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