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세 이하 자녀 둔 30대 부부, 탈서울 주도”

기사 이미지
서울에서 경기·인천으로의 인구이동은 ‘4세 이하 자녀를 둔 30대 부부’가 주도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0일 국토연구원은 이런 내용이 담긴 ‘수도권 주거이동 및 신규주택공급 패턴과 도시관리 측면의 대응방향’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년(2013~2015년)간 서울에서 경기·인천으로 전출한 인구는 총 116만8474명이며, 연령대별로는 30대가 31만5622명으로 가장 많았다. 20대와 40대는 각각 20만4954명, 16만8878명으로 집계됐다. 대부분 부모와 함께 사는 19세 이하 인구(총 19만6841명)만 놓고 보면 0~4세가 7만4742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성제 책임연구원은 “4세 이하의 순유출 인구도 3만4211명으로 가장 많았다”며 “이를 감안할 때 30대 부부와 4세 이하 자녀로 구성된 가구가 서울에서 경기권으로 가장 많이 빠져나가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최근 주택 공급이 많은 수도권 택지지구를 중심으로 인구가 빠르게 이동한 것으로 봤다. 실제 수도권에서 최근 3년 사이 순유입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은 김포 한강신도시가 조성 중인 김포시(5만5235명)였다. 이어 남양주시(5만78명), 화성시(4만9440명), 고양 덕양구(4만1038명) 등 순이었다.

연구원은 수도권 주거이동의 주된 요인으로 주거비 부담을 꼽았다. 서울의 비싼 전셋값을 피해 비용 부담이 덜하면서 서울과 가까운 도시로 이동하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분석이다. 여기다 최근 조성되는 수도권 택지지구의 교육 환경이 뛰어날 것이란 기대감도 주거이동에 일부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전 연구원은 “이런 이유로 직장인들의 통근 거리가 점차 길어지고 외곽지역에 다세대·다가구 주택이 집중적으로 공급되는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