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병우 처가 소유 기흥CC 건물 기숙사 사용흔적 없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처가에서 소유한 기흥CC 클럽 내 건축물에 대해 화성시는 "기숙사로 사용한 흔적이 없다"고 10일 밝혔다.

화성시 현장조사서 용도 외 사용·무단증축 확인

화성시가 지난 9일 현장 조사한 결과 해당 건물이 건축물대장과 체육시설업 등록 상 기숙사로 등재돼있으나 침구류, 의류 및 신발 등 일상적인 주거에 필요한 용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또 관련자들을 통해 기숙사로 사용하지 않는 사실도 확인했다.
기사 이미지

별장 사용 의혹을 받고 있는 우병우 처가 소유의 기흥CC 내 건축물.

기사 이미지

우병우 처가가 소유한 기흥CC 내 건물 내부. 건축물대장상 기숙사로 등재돼 있으나 화성시의 현장 조사 결과 주거용으로 이용한 흔적이 없었다. [사진제공 화성시]

화성시 관계자는 "기흥CC 클럽 관련 직원으로부터 '1년에 한 번씩 추모식에 사용했으며, 직원들의 기숙사로 사용되지 않았다'는 진술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시는 건물 뒷편에 약 6㎡ 크기의 창고를 무단증축한 사실도 추가로 확인했다.

다만 해당 건물이 별장 용도로 활용됐는지는 추가로 확인 중이라고 시 관계자는 전했다.

화성시는 무단증축된 부분에 대해 소급과세하는 한편 해당 건물이 별장으로 사용된 게 확인되면 이달 중 추가 과세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기흥CC 클럽하우스 주차장에서 남쪽으로 300여m 떨어진 곳에 있는 이 건물은 건축물대장상 기숙사로 등재돼있으나 우 수석 일가가 해마다 장인의 추모식 등 가족행사와 연회장 등 사적 용도로 사용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