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험장에서 휴대폰 사용" 한예종 입시 부정 논란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입학 실기시험장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수험생들의 주장이 제기됐다.

수험생들 재시험 요구, 학교측은 합격자 발표

한예종에 따르면 지난 8일 예술사 과정 무대미술과 1차 실기시험이 태릉선수촌 핸드볼경기장에서 진행됐다. 4시간30분에 걸쳐 현장에서 제시된 주제로 소묘 작품을 제출하는 시험이었다.

이날 제시된 과제는 말 한 마리가 포함된 시험장 풍경이었다.

시험장 풍경은 눈에 보이는 대로 묘사하면 되는 것이지만 말은 상상력을 발휘해야 하는 주제다.

그런데 학생들의 휴대전화를 걷지 않은 게 발단이 됐다.

한예종이 미리 공지한 시험 안내문에는 휴대전화, 태블릿, 스마트 워치 등 이동용 정보통신 기구는 일절 사용할 수 없게 돼있다.

시험이 시작되면 시험장을 임의로 나갈 수도 없다.
기사 이미지
하지만 실제로는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가방에 넣으라는 지시만 있었을 뿐 전화기를 수거하는 등의 통제가 이뤄지지 않았다.

시험 시작 2시간 이후부터 매 시간마다 화장실 이용 시간이 주어졌는데 이때 부정행위가 이뤄졌다고 수험생들은 주장하고 있다.

수험생들이 휴대전화를 들고 나가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를 검색하거나 학원 지도강사에게 연락해 조언을 얻기도 했다는 것이다.

한 수험생은 "수험생들끼리 대화를 해도 감독관이 제지하지 않았다. 심지어 학원 선생님으로 보이는 사람이 시험장 안에서 여러 학생들에게 이것저것 가르쳐주는 모습도 봤다"고 주장했다.

수험생들은 부정행위를 학교 측이 제대로 막지 않았다며 재시험을 요구하고 있다.

한예종 입학관리과 관계자는 "앞으로는 휴대폰을 수거하고 더 철저히 시험감독을 하겠다"면서도 "실기시험 재실시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한예종은 10일 오후 5시 예정대로 예술사과정 1차 합격자를 발표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