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만표, ‘정운호 불법자금 수수’ 부인…탈세 혐의는 대부분 인정

기사 이미지
'정운호 게이트'에 연루된 검사장 출신 홍만표(57·사법연수원 17기)변호사 측이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탈세 혐의에 대해선 대체로 인정했지만 정확한 입장은 보류하기로 했다.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 김도형) 심리로 열린 2회 공판준비기일에서 홍 변호사 측 변호인은 "변호사법 위반에 해당하는 공소사실은 부인한다"고 말했다. 홍 변호사는 지난해 7~10월 원정도박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정운호(51)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에게서 수사 무마 청탁과 함께 3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 2011년 서울메트로 1∼4호선 매장 임대사업과 관련해 서울시 고위 관계자에게 청탁해달라는 명목으로 정 전 대표 측으로부터 2억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홍 변호사 측은 조세포탈 혐의에 대해선 "대부분 인정하지만 구체적인 사건마다 수임료 등이 문제가 돼 조세법적인 검토가 필요하다" 입장을 유보했다. 홍 변호사는 2011~2015년 수임료를 축소해 허위 현금영수증을 발행하는 등의 수법으로 15억여원의 조세를 포탈한 혐의도 받고있다.

재판부는 우선 변호사법 위반 부분에 대한 증거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