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리베이트' 의혹 국민의당 박선숙·김수민 의원 등 불구속 기소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박선숙(왼쪽), 김수민 의원 [중앙포토]

국민의당의 4·13 총선 리베이트 의혹 사건을 수사한 검찰이 박선숙·김수민 의원을 결국 불구속 상태로 기소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김도균)는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두 의원과 김 의원의 지도교수였던 김모(47) 교수, 선거공보 업체 세미콜론·비컴 대표 등 6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의 리베이트에 가담한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은 지난달 15일 구속 기소된 바 있다. 박 의원은 총선 당시 선거공보 업체 비컴과 세미콜론 두 곳으로부터 리베이트로 총 2억여원을 받아 김 의원이 있던 당 홍보TF에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리베이트로 지급한 금액까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보전 청구해 1억여원을 받은 뒤 이를 은폐하려고 허위 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김 의원에게는 자신이 대표로 있던 광고업체 ‘브랜드호텔’에 당 홍보TF팀을 꾸린 뒤 허위 계약서를 작성해 홍보 관련 비용으로 약 1억원을 받은 혐의가 있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당 홍보TF 소속이던 김 교수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김모(42)씨에 대해서는 선거 운동 대가로 2억여원을 받은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적용했다. 리베이트를 건넨 두 선거공보 업체 대표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다.

검찰 관계자는 "이들은 리베이트 방식으로 정치자금을 수수하고 이 자금을 국고로부터 편취하는 등 깨끗한 선거문화 정착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고 말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