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사고 1단계 자기소개서 의무 폐지

기사 이미지
올해부터 서울지역 자율형사립고(이하 자사고)에 지원하는 학생들은 자기소개서(이하 자소서) 제출 시기를 선택할 수 있다. 원서접수를 할 때 함께 제출해도 되고, 1단계(추첨) 통과 여부가 결정된 후에 내는 것도 가능하다. 추첨 전에 자소서를 제출해도 1차 전형 자료로는 활용하지 않고, 자소서 제출시기도 평가에 영향을 끼치지는 않는다.

서울 자사고 지원시 자소서 제출 시기 선택 가능

고교 입학 시 자기소개서 제출 여부를 두고 지난 3월부터 갈등을 빚어오던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는 자사고 입학전형공고일인 10일 ‘1단계 추첨 전에 자기소개서를 반드시 제출할 필요는 없다’는 데 합의했다. 이는 서울시교육청이 지난 3월 발표한 ‘2017학년도 서울특별시 고등학교 입학전형 기본계획’(고입전형 기본계획)과 교육부가 정한 ‘자기주도학습전형 매뉴얼의 원칙’ 따른 결정이다. 교육청은 2단계 면접대상자에 한해, 자사고교장연합회는 모든 학생에게 자기소개서를 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자사고는 1단계에서 성적에 상관없이 추첨으로 모집정원의 1.5배수를 선발한 후 자소서와 면접으로 최종 합격자를 가려냈다. 지난해까지는 지원하는 모든 학생이 자소서를 내는 게 의무였다. 서울시교육청 이종배 교육혁신과장은 “자소서 제출 의무가 없어졌기 때문에 교사와 학생들의 부담을 줄이는 것은 물론, 사교육을 줄이는 효과가 있을 거라 기대된다”며 “이런 내용을 반영한 2017학년도 자사고 입학전형 요강은 교육청의 승인 절차를 거쳐 각 자사고 홈페이지에 공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민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