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우 수영장에 무슨 일…파란 물이 녹색으로 변해

기사 이미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의 수영장이 녹색으로 변했다. 이틀 전만해도 파랗던 물빛이 녹색으로 변해 그 이유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고 미국 온라인 매체 버즈피드가 10일 보도했다.
기사 이미지
이 내용을 처음 알린 사람은 영국 다이빙 선수 톰 댈리다. 그는 트위터에 리우 아쿠아틱 센터의 두 수영장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왼쪽의 수영장은 투명한 파란 색이지만, 오른쪽은 탁한 녹색이다. 그는 “음, 도대체 무슨 일이 있는 거지?!”란 글을 올렸다.
기사 이미지

지난 8일 남자 싱크로나이즈드 10m 다이빙 경기 당시의 수영장(왼쪽)과 9일 여자 싱크로나이즈드 10m 다이빙 결승전 때의 수영장(오른쪽). 하루 만에 파란 물이 녹색으로 변했다. [AP=뉴시스]

9일 여자 싱크로나이즈드 다이빙 결승전에서 보인 이 수영장의 물빛은 녹색이었다. 영국 싱크로나이즈드 다이빙 선수는 “수영장 물이 탁해 물 속의 파트너를 볼 수 없었다”고 하소연했다. 이 경기를 본 사람들과 기자들은 물빛이 녹색인 이유에 대해 리우 올림픽 조직위 측에 문의했으나 답변을 얻지 못했다.
기사 이미지
그러자 댄 워커란 트위터 사용자는 인터넷 설문 결과, 녹색으로 변한 이유로 녹조와 오줌을 꼽은 사람이 각각 34%로 가장 많았고, 브라질 국기색 때문이란 사람이 14%였다고 썼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일부 트위터 사용자는 수영장 물이 녹색으로 변한 이유가 슈렉의 목욕물을 받아놓은 거라거나, 영화 ‘니모를 찾아서’에서 수족관을 청소해주는 새우가 자기 할 일을 안 했기 때문이라는 등의 유머러스한 답변을 내놨다.

정재홍 기자 hong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