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평택 민자고속도로 건설 추진

기사 이미지

천안-평택 민자고속도로 노선안 [사진 천안시]

충남 천안시와 경기도 평택시를 잇는 민자고속도로 건설이 추진된다.

천안시는 국토교통부와 협조해 추진 중인 천안-평택 민자고속도로가 이르면 2019년 착공, 2023년 개통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이 고속도로는 1조원을 들여 총연장 34㎞에 왕복 4차로로 건설될 전망이다. 이 사업은 지난 3월 한라와 SK 등 4개 업체로 이뤄진 컨소시엄이 국토교통부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했으며,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적격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다음 달 주민 공청회가 열린다.

이 고속도로는 북쪽으로 평택동부고속화도로(2021년 개통), 남쪽으로는 천안-논산고속도로와 연결된다. 하루 교통량은 4만5000대로 추정된다. 천안시 통과구간은 26㎞로 주요 산업단지 주변에 4~5개, 아산지역에 4개 나들목(IC)을 설치한다. 천안시는 경제성 분석 결과 비용편익비(B/C) 1.0 이상으로 물류비 절감 450억원, 통행시간 절감비용 710억원, 환경절감 비용 140억원 등 연간 1300억원의 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KTX 천안아산역 접근성이 크게 향상되고 경부고속도로 천안나들목 주변 상습 지·정체도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