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지털 사건파일] 외제차로 허위교통사고 내 보험금 가로챈 일당…페이스북 때문에 덜미

기사 이미지

일러스트 중앙포토

벤츠 등 고급 외제차를 이용해 허위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사로부터 수천만원의 보험금을 챙긴 이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2008년 9월부터 2014년 5월까지 여덟 차례 고의사고를 낸 뒤 보험사로부터 미수선 수리비 7300여만원을 타낸 혐의(사기)로 심모(35)씨와 이모(35)씨 등 11명을 불구속입건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자동차 외장관리업체를 운영하는 심씨는 이씨 등 친분이 있는 다른 업체 종업원 등과 짜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합니다. 그가 범행에 뛰어들 게 된 계기는 우연한 사고 였습니다. 심씨는 2008년 9월 장기 렌트한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 길가에 있는 돌과 부딪치는 사고를 냈습니다. 그는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했다가 장기대여 차량의 경우 단독사고로는 보험처리가 어렵다는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이에 심씨는 이씨를 끌어들여 “사고를 허위로 만들자”고 공모합니다. 결국 심씨는 자신의 벤츠 승용차와 이씨의 국산 승용차의 충돌사고를 만들어 냈습니다. 그리고 보험사로부터 2100여만원의 보험금을 청구해 받아냈습니다. 보험사들이 고가의 수리비를 우려해 정식으로 공업사에 외제차 수리를 맡기지 않고 피해자에게 직접 현금을 보상해주는 ‘미수선수리비’를 받아낸 겁니다. 사고 정도는 상당히 경미해서 심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업체에서 이를 간단히 수리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쉽게 보험금을 타낸 심씨는 다른 종업원들과 외장관리업체 고객, 외제차 동호회 회원 등까지 끌어들여 범행을 이어갔습니다. 그는 2013년에는 고의사고를 의심한 보험사의 신고로 경찰 조사까지 받았지만, “서로 모르는 사이”라고 주장해 무혐의로 풀려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꼬리가 잡혔습니다. 경찰이 심씨 등 피의자 대부분이 페이스북 등 SNS 친구로 등록된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이들이 외제차 동호회에 함께 가입해 차량 정보를 공유한 점도 파악했습니다. 이번에도 “모르는 사이”라고 주장했던 심씨와 일당들은 경찰이 들이미는 증거에 범행을 자백할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경찰관계자는 “심씨 등의 여죄를 수사한 뒤 기소의견으로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