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린이집서 통학차량에 2세 아이 치여 숨져

10일 오전 9시15분쯤 전남 여수시 미평동 한 어린이집 주차장에서 원생 박모(2)군이 후진 중인 통학용 12인승 승합차에 치였다.

박군은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차량이 충격할 당시 이미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사고 당시 통학용 승합차 운전은 어린이집 원장 송모(56·여)씨가 했다. 송씨는 박군 등 자신이 승합차에 태워온 아이들이 모두 내린 뒤 어린이집에 들어간 것으로 생각하고 후진 중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인솔교사 2~3명이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데리고 들어갔는데 차 뒤쪽으로 홀로 간 박군을 미처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송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 인솔교사들의 과실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여수=김호 기자 kimho@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