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 사진관] 이소룡부터 싸이까지…유명스타가 한자리에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호텔 건너편에 4층짜리 작은 건물이 있다. 외벽에는 타일이 붙어 있지만 많이 낡아서 회색 페인트로 덮었다. 건물의 역사는 길다. 일제 때인 1938년에 준공돼 미쓰이물산 경성지점으로 처음 사용되었다. 그러나 중년이 넘은 한국인은 이 건물을 '미 문화원 점거사건'과 함께 기억한다.

해방 후 건물은 미국 문화원으로 사용되었는데 1985년 운동권 대학생들이 기습 점거하고 광주사태와 관련해 미국을 규탄하면서 정국의 한복판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1990년 이후에는 서울시 별관으로 사용되다가 현재는 밀랍인형 박물관인 그레뱅 뮤지엄으로 변신했다.

그레뱅 뮤지엄은 1882년 파리에서 처음으로 문을 열었다. 뛰어난 풍자화가이자 조각가이며 무대의상 디자이너였던 알프레드 그레뱅의 이름을 땄다. 몬트리올과 프라하에도 설립돼 관광명소가 되었으며 지난 2015년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서울에서도 문을 열었다. 그레뱅 서울 박물관에는 14개의 전시공간에 동서양을 대표하는 역사적 인물, 20세기를 대표하는 세계적 인물들과 한류 스타, 스포츠 스타들의 밀랍인형 80여개가 전시되어 있다. 모든 인형은 파리 작업실에서 직접 제작되었다.
기사 이미지
그레뱅 뮤지엄 서울은 을지로 롯데백화점 본점 건너편의 유서깊은 건물에 둥지를 틀었다. 미국 문화원, 시울시청 별관으로 쓰이던 건물은 현재 등록문화재 제238호로 지정되어 있다.
기사 이미지
'시네마천국'관에 들어가면 이소룡이 발차기를 하고 있다. 정무문, 용쟁호투, 맹룡과강…. 홍콩영화의 부흥을 이끈 이소룡은 한국인에게도 추억의 스타다.
기사 이미지
스필버그 감독이 자전거에 ET를 태우고 하늘을 날고 있다. 곁에 있는 자전거는 비어있어서 누구나 탈 수 있다.
기사 이미지

`한국의 위인`관에 앉아 계신 이순신 장군, 세종대왕, 율곡 선생. 신사임당과 이황 선생도 있다.
기사 이미지

예술가이자 과학자인 천재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자신이 설계한 낙하산을 실험하고 있다. 벽의 스케치는 그가 고안한 비행기다.
기사 이미지
평화의 지도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있다. 많은 관람객이 김수환 추기경과 기념사진을 찍는다.
기사 이미지
한국 최초의 메이저리거 박찬호 선수의 멋진 투구 폼. LA다저스 시절이다.
기사 이미지
팝 아트의대가 앤디 워홀은 매릴린 먼로를 찍고 아버지는 딸을 찍는다.
기사 이미지
세계적 명성을 가진 스타들이 `명예의 전당`에 모여 있다. 무대 위에서 싸이가 열창을 한다. 믹 재거와 마돈나도 보인다.
기사 이미지
패션 스튜디오에는 앙드레 김이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흰 옷을 입고 미소를 띠고 있다.
기사 이미지
아를의 빈센트 반 고흐. 불안한 시선이 쏘는 듯 하다.
기사 이미지
한류 드라마 스타들이 모인 한류우드는 기념사진을 찍는 중국관광객으로 붐빈다. 누가 사람이고 누가 인형인지 헷갈린다.

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