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시 사교육시장 급속히 팽창

도시 규모가 커진 세종시 사교육 시장도 급속히 팽창하고 있다.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를 중심으로 중앙부처 공무원과 국책연구기관 연구원 등 교육열이 높은 외지인 학부모가 많이 유입되는 게 주요인이다.

2012년 7월 세종시 출범 이후 지난 4년 간 세종시내 사교육 시장은 인구나 학교·학생 수보다 성장이 빠르다. 10일 세종교육청에 따르면 시 전체 인구는 2012년 7월말 11만5388명이었다. 4년뒤인 지난 7월에는 약 2배인 23만3972명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학교는 3.4배(34개→114개), 학생은 3.1배(1만1797명→3만6510명)로 각각 증가했다.

하지만 사교육 시장은 인구나 학생·학교 수보다 성장 규모가 훨씬 컸다. 특히 개인과외 교습자는 무려 10.7배(98명→145명)로 늘어,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또 교습소는 6.4배(8개→51개), 학원은 3.9배(74개→287개)로 늘었다.

교습소 등 사교육 시설 전체는 7.7배(180개→1383개)로 증가했다. 사교육 시설은 신도시와 조치원읍에 가장 많다. 학원은 ▶아름동(81개) ▶조치원(72개) ▶종촌동(31개) 순으로 많았다. 반면 9개 면 지역은 전체적으로 25개에 불과했다. 교습소는 조치원(15개)·한솔동(10개) 순이었다.

사교육 시설은 올해 들어 신도시를 중심으로 더욱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 전체 시설 1383개(명)의 25.6%인 354개(명)가 올 들어 7개월 사이 새로 문을 열었다. 종류별로는 ▶학원 55개 ▶교습소 14개 ▶개인과외 교습자 285명이었다.

사교육 시설이 난립하면서 미신고 방학 특강 등 불법행위 적발에 따른 행정처분도 늘었다. 교육청이 2012년 이후 현재까지 점검한 사교육 시설은 모두 735개(명)였다. 이 가운데 80%인 588개(명)는 정상 운영 중이었으나, 나머지 20%인 147개(명)는 법규를 위반해 각종 행정 처분을 받았다. 처분 내용은 대부분 경고(108건)였으나, 형사 고발(10건)·교습 정지(7건)·등록말소(3건) 등 무거운 처분도 있었다. 대학 건물을 임대한 뒤 불법으로 '멘토링 캠프'를 운영한 사례도 적발됐다.

교육청 관계자는 "사교육 시장이 급속히 팽창하면서 자유학기제를 이용한 마케팅, 선행학습 유발 광고 등 위법 행위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도·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