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병철 KBS 해설위원, 박상영 경기에 “호흡곤란 예능 해설” 화제

기사 이미지

[사진 최병철 인스타그램]


최병철 KBS 펜싱 해설위원이 개그맨 못지않은 예능감 넘치는 해설로 눈길을 끌고 있다.
 
박상영(21, 한국체대)은 10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에서 금메달을 땄다.
 
사실 세계랭킹이 21위인 박상영에 대한 기대치가 높진 않았다. 하지만 박상영은 세계적 강호들을 상대로 자신있는 경기를 해 승리했다. 박상영의 대활약에 해설진들도 힘찬 해설을 선보였다. 2012년 런던 올림픽 동메달에 빛나는 최병철 해설위원의 재치있는 입담이 화제였다.
 
박상영은 순간적으로 상대 공격을 피한 뒤 찌르기 공격에 성공했다. 최 위원은 “사실 선수들이 상대 검을 다 보고 피하는 것이 아니다. 펜싱에도 길이 있다. 그 길을 알기 때문에 감으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캐스터가 “그럼 최 위원은 펜싱을 보지도 않고 했냐?”는 질문을 했다. 이에 최 위원은 당황하며 “물론 상대 검이 보일 때도 있었다”고 재치있게 대답했다..
 
“세계 1위를 꺾었으니 하인처가 사실상 세계 1위 아니냐?”는 캐스터의 질문에 최 위원은 “틀린 말도 아닌 것 같다”고 대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최 위원은 "박상영이 결승전에 가면 삼바춤을 추겠다"고 선언했다. 박상영이 금메달을 따자 최 위원은 크게 좋아했다.
 
특히 최병철 해설위원은 박상영의 승리가 확정되면서 흥분한 해설을 보여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호흡곤란 해설"이라 표현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