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마음의 꽃비' 나해령, 드디어 출생의 비밀 알았다 "완전 사이다"

기사 이미지

[사진 KBS 캡처]

'내 마음의 꽃비' 나해령이 출생의 비밀을 눈치챘다.

10일 방송된 KBS2 TV소설 '내 마음의 꽃비'에서는 출생의 비밀을 알아 차린 정꽃님(나해령)의 모습이 방송됐다.

오춘심(백현주)과 정기택(홍성덕)은 과거 버려진 정꽃님을 데려온 일에 관해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정꽃님은 "그럼 내가 주어온 아이란 말이야"라며 충격에 빠졌다. 정꽃님은 마음을 진정시키고 못들은 척 밝게 웃으며 집으로 들어왔다. 정꽃님은 오춘심에게 "엄마"라고 불렀다가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다음날 정꽃님은 고모 정기순(김도연)에게 달려가 이 사실을 확인했다. 정기순을 밖으로 불러 낸 정꽃님은 "나 말이야. 엄마 아버지 딸 아니야?"라며 "엄마가 낳은 게 아니라 주워 왔냐고?"라고 물어봤다.

정기순은 "너 무슨 소리하는 거야"라고 부정했다. 하지만 정꽃님은 "배냇저고리만 입고 버려졌다던데"라고 떠봤고 정기순은 "그걸 왜 말했지. 잘 참고 있다가"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정꽃님이 "나 정말 정말 주워 온 거야?"라고 물으며 재차 확인하자 정기순은 "뭐라고? 그러면 두 사람한테 들은게 아니야?"라며 당황하는 기색을 숨기지 못했다.

이에 정꽃님은 "고모 잘못 아니야. 다 듣고 확인만 하러 온 거니까. 엄마 아버지한테는 비밀로 해 줘"라며 "나 다 정리되고 나면 내가 말씀드릴테니까. 그때까지만 비밀로 해 줘. 부탁할게"라고 말했다.

정꽃님은 오춘심과 정기택이 그동안 친부모처럼 자신에게 잘 해줬던 일들을 떠올렸다. 그럴수록 정꽃님은 더욱 좌절하며 슬픔에 빠졌다. 집으로 돌아온 정꽃님은 가족들과 식사를 했다. 정꽃님은 밥은 안 먹고 정기택과 오춘심의 얼굴만 응시했다.

정기순은 서연희(임채원)을 찾아가 고민을 토로했다. 정기순은 아는 사람의 이야기라며 정꽃님의 사연을 밝혔다. 이어 정기순은 서연희의 방에서 백일홍이 수놓인 배냇저고리를 발견했다. 서연희는 "우리 선아 거예요. 선아 입히려고 오래전에 만든 거예요"라고 말했다. 정기순은 "그런데 어째 이렇게 비슷하지"라며 이상하게 여겼다.

이어 정꽃님은 민혜주(정이연)의 모함에 위기에 처했다. 정꽃님을 쫓아가다가 혼자 계단에서 굴러 떨어진 민혜주는 정꽃님이 밀었다고 모함했기 때문. 이 때문에 민혜주과 그 가족들은 정꽃님을 고소했다. 이에 정꽃님은 민혜주를 찾아가 고소를 취하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민혜주는 정꽃님은 화신백화점을 그만두라고 조건을 내걸었다. 하지만 정꽃님은 민혜주의 조건을 거부했다.

정기택은 천일란(임지은 분)과 이수창(정희태 분) 그리고 민승재(박형준 분)를 찾아가 무릎 꿇고 빌며 정꽃님의 고소를 취하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를 목격한 정꽃님은 눈물을 흘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