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던 여성 경찰 단속 피해 도주하다 건물에서 추락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던 여성이 경찰 단속을 피해 달아나다 건물에서 추락해 부상을 입는 사고가 났다.

10일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11시53분쯤 부천시 상동의 한 상가 건물에서 A씨(51·여)가 바닥으로 추락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머리 등을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날 이 업소가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경찰관 3명을 손님으로 위장해 불시 단속했다.

A씨는 경찰이 해당 업주(56)와 성매매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여성들에게 경찰서로 임의동행할 것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도망가다 사고를 당했다.

당시 마사지 가운만 입고 있던 A씨는 경찰에게 "옷을 갈아입겠다. 잠시 자리를 피해달라"고 요구한 뒤 3층에서 비상용 완강기의 줄을 타고 몰래 탈출을 시도했다. 이후 그는 줄에 매달려 내려오다 1층 높이에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완강기는 화재 등 비상상황 시 몸에 밧줄을 매고 땅으로 내려올 수 있는 장비다.

경찰 관계자는 "업주와 성매매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다른 여성 1명 등 2명을 임의동행 형태로 경찰서로 불러 조사를 했다"며 "A씨도 부상이 회복되는 대로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부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