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 살 아들 팽개치고 ‘포켓몬 고’ 하러간 부부 구속

기사 이미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포켓몬 고'의 캐릭터. [중앙포토]

2살짜리 아들을 홀로 집에 남겨두고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Go)’를 하러 나간 미국 부부가 기소됐다.

AP 등 외신들은 애리조나주 파이날 카운티 검찰이 브렌트 데일리(27)와 그의 아내 브리애나 데일리(26)를 각각 아동학대죄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피닉스시 남동쪽의 샌탠 밸리에 사는 이들 부부는 지난 달 29일 포켓몬 고를 하기 위해 아들을 집에 두고 90분 동안 집을 나갔다.

그 사이 아이가 집을 나왔고, 집 밖에서 울고 있는 아기를 발견한 이웃 주민의 신고로 체포됐다.

발견 당시 아이는 맨발에 티셔츠를 입고 기저귀를 찬 상태였다고 현지 경찰은 전했다.

데일리 부부는 경찰에게 자동차 기름을 넣기 위해 나갔다고 진술했다가 계속되는 추궁에 이웃 동네로 포켓몬 괴물을 잡으러 갔다고 실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부의 아이는 주립 아동복지국에서 보호하고 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