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우포토] 이것이 금메달을 딴 마지막 금빛 칼 찌르기

기사 이미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경기장에서 10일(한국시간) 열린 펜싱 남자 에페 결승전에서 박상영 선수(왼쪽)가 헝가리의 임레 게저에게 찌르기 공격을 하고 있다. 마지막 찌르기 공격이 성공하면서 박상영은 금메달을 확정했다.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