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톡파원J] 리우의 흔한 아파트 모습

톡파원J 입니다.
 
저희가 이곳 리우에 머무른 시간이 어느덧 2주가 됐습니다.
 
포르투갈어도 잘 모르고 음식, 물가 등이 익숙지 않아 적응하기 어려웠던 것이 사실인데요. 이제는 어느덧 간단한 단어 정도를 섞어가면서 (그래봤자 ‘감사합니다’, ‘안녕히가세요’ 정도입니다만..^^) 이곳 사람들과 어울리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저희들이 머물고 있는 리우의 아파트 단지를 공개하려 합니다. 먼 타국에서 올림픽의 이모저모를 취재하고 있는 중앙일보 기자들의 소중한 보금자리에요.(사실 취재 때문에 숙소에 머무르는 시간은 잠자는 시간 밖에 없습니다.)
기사 이미지
이곳은 올림픽 파크가 조성된 리우의 ‘바하(Barra)’라는 곳입니다. 서울로 치면 잠실 종합운동장 근처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은데요, 리우의 외곽지역 입니다. 서울 주변의 일산 신도시, 분당처럼 비교적 계획적으로 아파트들이 조성됐고 시설이 깨끗한 편입니다. 이 아파트 단지에서 횡단보도 하나만 건너면, 수영, 펜싱, 농구, 테니스 등이 열리는 올림픽 파크(Parque Olímpico)가 있습니다.
기사 이미지
단지 안에는 야자수가 가로수로 줄줄이 심어져 있습니다. 일부 구역에는 가로수가 인도 가운데에 심어져 있어, 다니기 불편하기도 합니다만 그래도 열대지방에 있는 것 같은 분위기가 있어 다닐 때마다 색다른 느낌이 듭니다.
기사 이미지
리우의 아파트에도 우리나라처럼 쓰레기 버리는 곳이 있습니다. 다만 이곳은 분리수거를 우리나라처럼 열심히 하지 않고 일주일에 한번 길 한복판에 쓰레기를 모아놔서 냄새가 많이 납니다.
기사 이미지
이런식으로 전봇대에 걸려있는 쓰레기통도 많습니다.
기사 이미지
단지 내 모든 건물의 입구에는 이렇게 경비실이 마련돼 있습니다. 각 경비실 마다 한명씩 경비원이 머물러서 그분이 문을 열어주지 않으면 안으로 들어갈 수 없습니다. 이제 저희도 2주정도 살았으니 경비아저씨도 먼발치에서 저희를 보면 미리 문을 열어주곤 합니다.(친절하신 분들~)
기사 이미지
단지 밖에는 이런 허허벌판이 많습니다. 우리나라 대도시 외곽지역 아파트 단지주변에 저런 벌판이 많이 있죠? 이곳도 비슷합니다. 5년 뒤에 다시 오면 이곳에도 아파트가 들어서 있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기사 이미지
비교적 깔끔해 보인다고 느끼실 수 있지만 리우 모든 곳이 이렇게 돼있진 않습니다. 저희 숙소 사이에는 이렇게 허름한 집도 곳곳에 있고 리우 시내로 가면 이런 곳은 더욱 많습니다. 이곳 보다 치안도 더 안 좋은 편이고요.
 
톡파원J는 이런 곳에 살고 있습니다. 올림픽의 현장을 헤집고 애매한 시차 때문에 새벽에 마감을 해야 하는 고된 생활입니다. 하지만 포근한 보금자리에서 잘 쉬고 여러분께 더 생생한 현장의 모습 전해 드리겠습니다. 화이팅!
 
◇리우 취재팀=윤호진ㆍ박린ㆍ김지한ㆍ김원 중앙일보 기자, 피주영 일간스포츠 기자, 이지연 JTBC골프 기자, 김기연 대학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