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위권에서 금메달까지…'독종 연습벌레' 박상영

남자펜싱 박상영이 10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경기장3에서 열린 펜싱 남자 에페 결승전에서 임레 게저(헝가리)를 상대로 승리한뒤 포효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벼랑 끝에서 역전승을 만들어낸 박상영(21ㆍ한국체대)의 별명은 ‘독종 연습벌레’다.

그가 한국의 최연소 펜싱국가대표 타이틀을 가지게 된 것도, 큰 무대 경험이 부족한데도 다크호스로 여겨졌던 이유도 그 별명에서 나왔다.

독종의 연습은 역전승으로 금메달을 만들어낸 자신감이 됐고, 경험 부족을 충분히 메우고도 남았다.

세계랭킹 21위인 박상영의 자신감은 하늘을 찔렀다.

<b>이것이 금메달을 딴 마지막 금빛 칼 찌르기</b><br>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경기장에서 10일(한국시간) 열린 펜싱 남자 에페 결승전에서 박상영 선수(왼쪽)가 헝가리의 임레 게저에게 찌르기 공격을 하고 있다. 마지막 찌르기 공격이 성공하면서 박상영은 금메달을 확정했다.

특히 16강전에서 세계랭킹 2위인 이탈리아의 엔리코 가로조를 상대로 물러섬 없이 경기를 주도하면서 15-12로 이겼다.

탄력을 받은 박상영은 준결승에서도 스위스의 벤자민 스테펜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결승전에 올랐다.

결승전 피스트에서도 거침이 없었다. 15점을 따면 끝나는 경기에서 상대 헝가리 게자 임레가 14점 매치포인트 직전까지 갔음에도 무너지지 않았다.

10-14에서 5점을 내리 따내며 한국 선수단에 세 번째 금메달을 선사했다.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이 정도 이력이면 펜싱 천재로 불릴만하지만 박상영은 노력파로 분류된다.

진주제일중학교 재학 당시 체육 선생님의 권유로 피스트에 올랐다. 조금은 늦은 입문이었지만 펜싱에 미친 그는 연습에 몰두했고, 경남체육고등학교에 진학하자마자 고교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이 때 처음 국가대표에 선발된 그는 각종 대회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서 2014년엔 세계랭킹 3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리우올림픽을 앞두고는 금메달을 목표로 연습에 미쳤다. 지난해 3월 십자인대 파열이라는 부상을 당해 수술대에 오르기도 했다. 공백기를 보내는 동안 세계랭킹도 100위권 밖으로 떨어졌다.

펜싱에 대한 간절함으로 재활에 몰두한 그는 세계랭킹을 21위까지 끌어올리며 회복세를 보였다. 아무도 주목하지 않은 그 시간에 박상영은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다.

조희제 남자 펜싱 에페 코치는 “100위권 밖으로 떨어진 랭킹을 1년 만에 만회하는 것은 정말 어려운데 박상영이 그 어려운 걸 해냈다”며 “올림픽 경험이 없는 선수가 큰 무대에서 금메달까지 땄다”고 기뻐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