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 에페 박상영, ‘금’ 눈앞…스테펜 꺾고 결승행

기사 이미지

8강전에서는 박상영이 승리해 환호하고 있다. 스위스의 맥스 하인저를 15-4로 여유 있게 물리쳤다.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남자 펜싱의 박상영(21·한국체대·세계랭킹 21위)이 스위스의 스테펜(세계랭킹 13위)을 꺾고 은메달을 확보했다.

박상영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남자 펜싱 에페 개인전 4강에서 스위스의 벤저민 스테펜을 15-5로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박상영은 선취점을 내줬지만 곧바로 1-1 동점을 만들었고, 2-2 이후에는 줄곧 경기를 리드했다. 박상영이 확보한 은메달은 리우올림픽에서 한국 펜싱이 거둔 첫 메달이다.

앞서 박상영은 32강전에서 러시아의 파벨 수코브를 15-11, 16강전에서 이탈리아의 엔리코 가로조를 15-12로 물리쳤다. 8강에서 스위스의 맥스 하인저를 15-4로 여유있게 제압했다.

박상영은 오전 5시 45분 금메달을 놓고 헝가리의 게자 임래(세계랭킹 3위)와 결전을 벌인다.
박상영은 지금까지 임래와 두 차례 맞붙어 모두 승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