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현 CJ 회장 광복절 특별사면 포함될 듯

광복 71주년을 맞아 단행될 8·15 특별사면은 자영업자 등 생계형 사범이 주요 대상이 되며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 기업인 일부가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심사위원들 건강 등 고려 긍정 기류
한화 김승연, SK 최재원도 거론
박 대통령 이르면 내일 확정·공포

여권 고위 관계자는 9일 “어려운 경제상황을 고려해 대기업 총수 일부가 포함될 가능성은 있다”며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후 유지해 온 ‘제한적 사면권 행사’라는 원칙에 따라 사면 범위는 최소화될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이런 기류는 이날 오후 2시부터 2시간여 동안 과천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사면심사위원회(위원장 김현웅 법무부 장관) 회의에서도 감지됐다고 한다. 사정 당국의 한 관계자는 “국민 감정을 거스르는 기업·정치인에 대한 사면은 최소화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사면심사위에서 형성됐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 회의 참석자는 “사면 대상에 오른 사회지도층 인사를 한 명씩 놓고 사면의 적절성 여부를 검토했으며 특정 인사를 두고는 찬반 공방도 벌어졌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이재현 회장의 사면에 대해 9명의 사면심사위원은 긍정적으로 검토하자는 기류가 강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이 회장이 최근 건강이 악화돼 정상적인 수감생활을 하기 힘들고 벌금을 완납한 점 등이 고려됐다고 한다. 그는 근육이 위축되는 희귀병인 ‘샤르코 마리투스(CMT)’와 만성신부전증 등을 앓고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과 함께 벌금 252억원을 선고받았으나 사면심사를 앞두고 재상고를 포기했다. 다만 징역 2년6개월의 선고 형량 중 실제 수감기간이 약 4개월에 그쳐 부정적인 여론도 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의 사면·복권이 일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지난해 특사에서 제외됐던 구본상 전 LIG넥스원 부회장이 수혜를 입을지도 주목된다. 법무부 관계자는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최종 서명 전까지는 확정을 단정할 수 없다”며 “이 회장 등에 대한 사면은 박 대통령이 여러 상황을 종합해 결정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날 사면심사위 회의에선 정치인 사면은 비중 있게 논의되지 않아 극히 제한적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권에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과 홍사덕 전 의원, 야권에선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와 정봉주 전 의원 등이 거론돼 왔다.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이날 위원회가 의결한 특별사면 대상자 명단을 청와대에 올렸다. 박 대통령은 이를 검토해 이르면 11일 임시 국무회의에서 확정·공포한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