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에셋, 여수 경도에 1조원대 투자

미래에셋금융그룹(박현주 회장)이 전남 여수의 경도(鯨島) 해양관광단지에 1조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해 남해안의 대표 관광지를 조성하는 사업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해양관광단지 우선협상자로 선정
요트장·워터파크 등 복합리조트로

전남도는 9일 “미래에셋과 영국계 국제투자회사인 캐슬파인즈(Castlepines)가 7대3 비율로 출자하는 ‘미래에셋 컨소시엄’을 경도 해양관광단지의 우선협상대상자 1순위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기사 이미지
앞서 컨소시엄은 향후 5년간 최소 1조883억원∼최대 1조2000억원을 경도에 투자하겠다는 사업계획서를 전남개발공사 측에 제출했다. 골프장(27홀)과 콘도(100실) 등 경도 골프앤리조트 기존 시설과 부지(212만7000㎡)를 3423억원에 일괄 매입한 뒤 향후 75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하는 내용이다. 미래에셋은 경도를 호텔과 빌라, 요트마리나, 워터파크, 해상케이블카 등을 갖춘 아시아 최고의 명품 복합리조트로 건설할 계획이다.

1조원이 넘는 투자액은 그동안 전남의 관광레저 분야 투자 중 최대 규모다. 미래에셋은 올 연말까지 투자규모와 시설 등에 대한 협상을 마무리 한 뒤 본계약을 하게 된다.

미래에셋은 최근 대우증권을 인수해 금융그룹으로 부상한 회사다. 금융부문 외에도 호텔과 리조트, 에너지산업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이미 부분적으로 개발된 경도 해양관광단지는 골프장과 콘도에서 흑자를 내는 데도 대규모 사업비 투입으로 인한 금융비용 때문에 300억원의 누적적자가 쌓이면서 감사원이 지난해 ‘주의’ 조치를 하기도 했다. 미래에셋그룹 관계자는 “여수~거제도에 이르는 남해안 지역은 자연풍광이 뛰어나 호텔·리조트 등 관광단지를 본격 조성할만한 투자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무안=최경호 기자, 심새롬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