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센인 도운 오스트리아 가톨릭 부인회 곧 방한

소록도에 사는 한센인들을 지원해온 오스트리아 가톨릭 부인회 관계자들이 한국을 찾는다.

만해평화대상 수상 뒤 소록도 방문

전남 고흥군은 9일 “오스트리아 가톨릭 부인회 안드레아 에더러(52) 부회장을 비롯한 3명이 11일부터 17일까지 방한한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 가톨릭 부인회는 1968년부터 한국의 교육·고아·의료사업을 지원했다. 또 한국의 우수한 학생을 초청해 유럽의 선진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부인회는 소록도에서 40여 년간 한센인들을 돌봤던 오스트리아 출신 마리안느와 마가렛 수녀의 요청으로 지원금을 보내오기도 했다. 이 돈은 소록도병원에 결핵병동과 목욕탕·정신병동·영아원 등을 건립하는 데 쓰였다.

오스트리아 가톨릭 부인회 관계자들은 12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하늘내린센터에서 마리안느와 마가렛 수녀를 대신해 만해평화대상 시상식에 참석한다. 앞서 고흥군은 두 수녀를 추천해 수상자로 결정됐다.

이들은 13일부터 14일까지 소록도에서 머물며 한센인들과 만난다. 이후 전국한센인협회 등을 방문한 뒤 17일 오스트리아로 돌아간다.

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