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 성남동 임대주택 99가구 9월 입주 추진

대전시는 도시재생사업 진행과정에서 발생한 철거 세입자 등 저소득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지은 동구 성남동 순환형 임대주택에 대해 9월 입주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1순위 무주택 철거 세입자 모집
16~22일 각 구청 도시과서 접수

성남동 순환형 임대주택은 100억원을 들여 2417㎡의 터에 지하 1층, 지상 9층, 1개 동 99가구로 건립됐다. 21㎡형 83가구·22㎡형 4가구·27㎡형 6가구·29㎡형 6가구 등이다.

입주자격 1순위는 무주택 철거 세입자, 2순위는 공공주택특별법에 의한 영구임대주택 입주자로 기초생활수급자·국가유공자·한부모가족·장애인 등이다. 임대보증금은 면적에 따라 191만~270만원, 월 임대료는 3만8000~5만4000원이다. 1순위 철거세입자 입주자 모집 공고는 시와 구청·도시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 각 구청 도시과에서 입주 신청을 받고, 1순위 모집이 끝난 뒤 남는 가구가 있으면 2순위 모집 공고할 계획이다.

시는 성남동 순환형 임대주택을 시작으로 인동 244가구(2017년 6월 준공), 중구 오류동 215가구(2018년 7월 준공)를 순차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