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양궁 장혜진 16강행…강은주와 첫 남북대결 성사

기사 이미지

리우 올림픽 첫 남북대결이 성사됐다. 장혜진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6강에 오르면서다.

장혜진(29·LH)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6강에서 북한의 강은주와 대결을 펼친다.

장혜진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모 경기장에서 열린 양궁 여자 개인전 32강전에서 리디아 시체니코바(우크라이나)를 세트스코어 6-2(28-27 29-28 26-28 28-25)로 꺾고 16강전에 진출했다.

앞서 16강에 진출한 강은주와 8강 진출을 다툰다. 강은주는 이날 32강전에서 크리스틴 비에렌달(스웨덴)을 6-2(25-26 26-25 25-23 27-25)로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에서 남북 선수가 맞대결을 펼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혜진과 강은주의 경기는 오는 11일 오후 10시31분에 열린다. 한편 한국 여자 양궁대표팀 3명 중 기보배(28·광주시청)는 9일 16강행을 확정했다. 최미선(20·광주여대)은 11일 64강전을 시작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