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계 12세 천재 소년, 명문 코넬대 입학

기사 이미지
미국 텍사스주 러벅에 사는 12세 한국계 소년 제러미 슐러(사진)가 다음달 초 명문 코넬대에 입학한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슐러는 코넬대 공학도 출신인 아버지를 따라 공학을 전공할 계획이다.

10살 때 SAT 시험, 공학 전공 계획

슐러는 10살 때 대학입학 자격시험인 SAT와 대학과목 이수과정인 AP 시험을 치렀다. 특히 AP 시험에선 화학·공학·통계학 등 7개 과목에서 만점을 받았다. 정규 학교를 다니지 않은 슐러는 집에서 가까운 텍사스테크대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고교 과정을 이수했다. 그의 어머니는 한국계로 우주공학 박사다.

이유정 기자 uuu@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