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뛰는 주가, 구경만 하는 개인투자자

코스피지수가 이틀째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9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2.66포인트(0.62%) 오른 2043.78로 장을 마감했다. 전날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한 단계 상향 조정한 것이 호재로 꼽혔다. 외국인과 기관투자가가 순매수를 했다.

코스피 연중 최고에도 예탁금 감소

하지만 개인투자자들은 주식 시장에 추가로 들어갈 기미가 없다. 이날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증시 대기자금인 투자자 예탁금은 8일 현재 22조5803억원으로 지난달 초(25조4615억원)보다 3조원 가량 줄었다. 기준금리가 사상 최저치(1.25%)로 떨어졌고 주가가 탄력을 받고 있지만 투자자들은 선뜻 주식 투자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뜻이다.

직접투자는 물론 간접투자 자금도 줄고 있다. 9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이 펀드 유형별 자금 흐름을 조사한 결과 올해 초부터 지난 8일까지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4조2967억원, 해외 주식형 펀드에서 3143억원이 빠져나갔다(순유출).

반면 같은 기간 채권형 펀드 설정액은 늘었다. 국내와 해외 채권형 펀드로 각각 5조1386억원, 7605억원이 순유입됐다. 갈 곳 없는 돈으로 분류되는 대기성 자금도 크게 늘었다. 대표적인 단기 자금인 머니마켓펀드(MMF)의 순자산액은 지난 5일 130조1180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 6일(129조6454억원)보다 많은 액수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