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리는 마이너스인데 저축률은 되레 늘어

일단 실패로 돌아갔다. 마이너스금리 얘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유럽과 일본에서 마이너스금리 시행 이후 저축률이 높아지고 있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 2010년 이후 최고, 일본도 증가
WSJ “심리 불안해 돈 더 안써“

마이너스 금리는 은행이 돈을 받고 이자를 주는 것이 아니라 도리어 보관료를 받는 것을 말한다. 은행에 돈을 맡기지 말고 소비하라는 취지다. 그런데 현실에선 보관료를 내면서까지 은행에 돈을 넣어두는 이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기사 이미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지난해 독일 가구의 가처분소득 대비 저축률은 9.7%로 201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는 10.4%로 상승할 것으로 OECD는 예상한다. 올 2월 마이너스 금리 도입을 선언한 일본도 올 저축률은 작년(1.3%)보다 높은 2.1%로 추정된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마이너스 금리를 시행중인 덴마크, 스위스, 스웨덴 등 세 나라는 OECD의 관련 통계가 시작된 1995년 이후 저축률이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올해는 스위스 20.1%, 스웨덴 16.5%, 덴마크 8.1%에 이를 전망이다.

이들 나라에선 기업들도 지출을 늘리지 않고 있다. 일본은행(BOJ)에 따르면 일본 비금융 기업의 현금 및 예금은 1분기에 8.4%나 증가했다.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이 시작된 1990년대 이래 최대다.

반면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하지 않고 있는 미국과 영국의 저축률은 안정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마이너스 금리가 현실에서 역풍을 맞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WSJ는 우선 낮은 물가 때문에 지출이 줄어 소비자들이 보유한 현금이 늘어났을 가능성을 제기한다. 고령화와의 관련성도 거론된다. 노인들의 소비성향이 젊은층보다 낮은 점, 마이너스 금리로 연금이 줄어들면서 노인들이 소비를 더 줄이게 된다는 점 등이다. 마이너스 금리가 자산형성에 미치는 부작용도 있다. 같은 규모의 자산을 이루려면 더 많이 저축해야 하기 때문이다. 독일의 경우 90년대 초엔 자산을 배로 만들려면 9년이 걸렸는데 지금의 마이너스 금리에선 500년이 소요될 것으로 분석된다. 아직 마이너스 금리의 효과가 충분히 나타나기엔 시기 상조라는 시각도 있다.

그러나 마이너스 금리가 사람들의 불안감을 자극하는 점이 경제주체가 돈을 쓰지 않고 움켜쥐고 있게 되는 보다 본질적인 이유일 수 있다고 WSJ는 지적했다. “마이너스 금리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미지의 영역으로 감으로써 미래에 대한 자신감을 약화시킨다”(앤드루 시츠 모건스탠리 수석 전략가)는 것이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