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스관리 소홀 대형공사장·충전소 등 36건 적발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국민안전처는 건설사업장, 병·의원, 가스공급자, 지자체 등 총 53곳의 가스안전관리 실태를 감찰한 결과 안전관리소홀 등으로 36건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안전처는 지난 6월 남양주 지하철 가스폭발 사고를 계기로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합동으로 지하철공사장 11곳, 대형공사장 3곳, 병·의원 13곳, 가스충전·판매소 16곳 등 가스사용·공급현장 총 53곳에 대해 안전감찰을 실시했다.



감찰 결과 지하철공사장, 대형공사현장, 병·의원, 가스공급자 등에서 가스안전관리 소홀, 의료용 산소 무허가 공급, 가스공급자가 미검사 용기 충전 및 판매 등이 적발됐다.



지하철 공사장, 보금자리주택 업무지구, 빌딩 등 대형공사장 13곳은 모두 특정고압가스 사용신고를 하지 않고 안전관리자를 선임하지 않고 있었다.



또 가스보관시설 및 가스용기의 경우 보호캡 미부착, 직사광선 노출, 가연성가스 혼합보관 등 부실취급되고 있었고, 일부는 점검기간이 최대 7개월이 도과한 용기(재검미필)를 사용하는 등 가스안전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의약품도매상 허가를 받지 않고 의료용 산소를 66개 병·의원에 납품한 5개 고압가스 판매업체를 적발해 지자체에 고발하도록 요구했다. 관할 지자체에 의료용 특정고압가스 사용 신고 없이 사용한 13개 병·의원에 대해서도 행정조치를 요구 했다.



가스공급자의 경우 재검기한이 도과한 용기의 사용 및 판매, 미등록 차량 운행·운전자교육 미이수·보호 캡 미부착, 허가품목 외 가스의 무허가 판매 등 가스안전관리 규정을 위반한 업체가 다수 적발됐다.



이밖에 의약품 도매상 허가업무, 가스판매업자 감독 등 업무에 소홀한 지자체 공무원 9명에 대해서는 소속기관장에게 징계 처분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안전처는 대형공사현장, 지하철공사장, 병·의원에서 특정고압가스 미신고 사용, 가스부실관리 사항이 특정사업장이 아닌 대부분 현장에서 위반함에 따라 산업부, 복지부, 관할 지자체에 점검계획을 개선토록 통보하고 특정고압가스 사용신고 정비·공사현장 가스호스 품질관리 신설 등 제도개선사항 2건을 발굴해 관계부처에 통보했다.



안전처 관계자는 "가스안전 불감증에 대해 감찰결과를 관계부처 및 전 지자체에 전파하고 지속적 모니터링과 지자체·공공기관 등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안전관리업무에 대한 예방감찰로 안전사고 예방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pj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