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멸종위기종 '뿔제비갈매기' 국내 번식지 최초 발견



뿔제비갈매기 지구상에 100마리 미만 남아

전남 무인도서 발견…세계 4번째 번식지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인 '뿔제비갈매기(가칭)' 5마리가 전남의 한 무인도에 살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국내에서 발견된 뿔제비갈매기 중 일부는 번식에도 성공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중국 내 3곳에 이어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뿔제비갈매기의 4번째 번식지로 기록되게 됐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올해 4월 환경부의 제2차 특정도서 보전 기본 계획에 따라 '무인도서 자연환경조사' 중 뿔제비갈매기를 발견했고, 2개월간 번식과정을 관찰해 영상으로 기록했다.



연구진은 뿔제비갈매기 5마리를 확인했으며 이 중 두 쌍이 산란하는 것을 포착했다. 한 쌍은 알을 품는 과정 중 부화에 실패했고 다른 한 쌍은 번식에 성공해 어린새 1마리를 키운 후 함께 번식지를 벗어난 것을 확인했다.



뿔제비갈매기는 노란색 부리 끝에 검은색 점이 있는 것이 특징으로 지구상에 100마리가 채 남아있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발간하는 적색목록(Red List)에 위급종(CR·Critically Endangered)으로 분류돼 있다.



뿔제비갈매기는 1930년대 중국, 대만, 필리핀 등에서 채집된 소수의 표본을 근거로 중국 동쪽 해안에서 번식하고 인도네시아, 필리핀에서 월동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63년간 멸종된 것으로 추정됐다가 2000년 중국 푸젠성 마조(Mazu)에서 4쌍이 발견됐다. 이후 중국 저장성의 지우산(Jiushan), 해남성의 우즈산(Wuzhishan), 푸젠성의 마주(Mazu) 등 3곳에만 번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뿔제비갈매기는 과거 개체군 크기, 분포지, 생태 등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기 때문에 번식 실패의 정확한 원인을 찾기 어렵다. 다만 1950년대 이후 중국에서 이뤄진 대대적인 동부 해안습지 개발로 인한 서식지 감소와 물고기 남획이 번식에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최종원 환경부 자연정책과장은 "뿔제비갈매기의 번식지로 확인된 무인도를 특정도서로 지정해 번식지를 보호하고, 멸종위기 야생생물 지정을 검토하는 등 보호대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ositive1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