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비용 항공 5곳 중 4곳 만족도 ‘C’

국내 저비용항공사 5곳에 대한 이용자 만족도가 높지 않았다. 5개 항공사 중 4개가 ‘보통(C)’ 등급을 받았다. 항공기 지연이나 결항 횟수로 평가하는 정시성에서도 낮은 평가가 나왔다.

항공기 지연·결항 횟수 낮은 점수
종합평가는 진에어·에어부산 ‘A’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4·2015년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결과’를 2일 발표했다. 평가 대상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2개 항공사와 제주항공·진에어·에어부산·이스타항공·티웨이항공 등 5개 저비용항공사, 인천·김포·김해·제주·청주공항 등 5개 공항이다.
기사 이미지
저비용항공사에 대한 종합평가에선 진에어와 에어부산이 ‘매우 우수(A)’를, 제주항공·이스타항공·티웨이항공은 ‘우수(B)’를 받았으나 이용자 만족도 평가에선 제주항공만 B를 받았다. 정시성에선 이스타항공과 티웨이항공이 C를 받았다.

이번 평가에선 올해 발생했던 저비용항공사들의 안전사고가 반영되지 않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2014·2015년 2개년 평가여서 올해 사고는 평가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저비용항공사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형항공사 부문 종합등급에서는 대한항공이 A, 아시아나항공이 B로 평가됐다. 아시아나항공은 피해구제에서 C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 공항서비스 평가에서는 평가 대상 공항 모두 종합평가에서 A를 받았다. 인천공항에서 올해 초에 발생한 수하물 대란 등의 사고가 이번 평가에는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 종합평가에서는 A를 받았지만 제주공항과 청주공항은 이용자 만족도 항목에서 C로 평가됐다. 접근교통(대중교통·연계교통) 및 부대시설(주차·식당·쇼핑)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낮게 나왔다.

국토부는 세부 항목별 서비스 개선을 위해 항공교통사업자들에게 평가결과에 따른 서비스 개선계획을 제출·이행토록 할 예정이다. 또 2년 후 차기 평가에선 국내에 취항한 68개 외항사도 평가한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