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년 WBC 1라운드, 3월 고척돔서 개최

야구 국가대항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WBC 대회 주관사인 WBCI는 2017년 WBC 본선 1라운드 아시아 지역 개최지로 서울 고척돔과 일본 도쿄돔을 확정했다고 2일 발표했다. 앞선 세 차례 대회에서 아시아 라운드는 일본·대만에서 열렸으나 지난해 말 고척돔이 개장하면서 한국은 처음으로 WBC를 개최하게 됐다. 제임스 피어스 WBCI 부사장 등이 2일 입국해 고척돔을 답사했다.

한국와 일본에서 열리는 1라운드(3월 7일~11일) A·B조 대진도 확정됐다. B조 개최국인 한국은 대만·네덜란드, 그리고 예선 4조 우승팀과 한 조에 편성됐다. A조 개최국 일본은 쿠바·중국·호주와 한 조에 배치됐다. 지난 대회와 같이 1라운드는 풀리그로 펼쳐지며 조 1·2위가 2라운드에 진출한다. 2라운드는 3월 12일부터 16일까지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다. C·D조 편성과 경기 일정·장소는 추후 발표된다.

미국 메이저리그(MLB)가 야구의 세계화를 위해 창설한 WBC를 통해 한국은 야구 강국으로 올라섰다. 박찬호·김병현·서재응·최희섭 등 메이저리거를 총동원한 2006년 1회 대회에서 4강에 올랐다. 미국·일본파까지 합류해 정예 멤버가 나선 2009년엔 일본과 다섯 차례나 맞대결을 펼친 끝에 준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2013년 3회 대회에서는 류현진·추신수 등이 부상을 입거나 소속팀으로부터 참가 허락을 받지 못해 최정예팀을 구성하지 못했다. 네덜란드와의 1차전에서 0-5로 진 한국은 2·3차전에서 호주와 대만을 모두 이겼지만 득실차에서 밀려 조 3위로 탈락한 바 있다.

◆두산 유희관, 4년 연속 10승=두산 왼손 투수 유희관은 2일 서울 잠실에서 열린 LG전에서 7이닝 1실점으로 시즌 10승(4패)에 성공했다. 유희관은 2013년부터 매년 10승 이상을 거두고 있다. 12-1로 대승한 두산은 화요일 17연승 진기록을 세웠다. 광주에서 KIA는 한화를 10-9로 이기고 7연승을 달렸다. 인천(삼성-SK), 창원(kt-NC), 부산(넥센-롯데) 경기는 비로 연기됐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