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천 헌금' 혐의 박준영 국민의당 의원 영장 기각



공천 헌금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박준영(70) 국민의당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이 1일 기각됐다.

서울남부지법 한정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이후 "도주우려가 없고 검찰의 광범위한 수사를 통해서 증거를 충분히 확보했다"며 "관련된 증거에 비춰 증거를 인멸할 우려도 없어 보인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한 판사는 또 "추가된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 사실 부분에 대해 피의자에게 형사 처벌을 묻기 위해서는 신중한 법적 검토가 필요한 사항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하는 주요 기준인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없고 방어권도 보장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영장을 기각했다는 취지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강정석 부장)는 지난 5월 박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보강수사를 거쳐 지난달 28일 박 의원에 대해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박 의원은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공천 과정에서 돈이 오갔다는 건 오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박 의원이 지난 총선 과정에서 전 신민당 사무총장 김모(64)씨로부터 공천헌금 3억5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의원은 총선 당시 홍보물 납품과 관련해 불법선거비용을 지출한 혐의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국민의당 입당 전인 올해 3월초까지 신민당 창당준비위원회 대표를 지냈다. 당시 김씨는 같은 당에서 사무총장을 맡았다. 박 의원과 같은 혐의로 먼저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김씨는 지난달 14일 1심에서 징역 1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검찰은 영장 기각 사유를 검토한 후 박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