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갑차고 달아났던 중국인 여성 9시간 만에 검거

제주도에서 무단이탈한 혐의로 해경에 체포된 중국인 여성이 수갑을 찬 채 도주했다가 9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1일 경기도 남양주경찰서와 구리경찰서 등에 따르면 서귀포해경 직원 3명은 이날 오전 8시30분쯤 남양주시 오납읍의 한 공장에서 중국인 A씨(44·여)를 체포했다.

A씨는 2년 전 무사증을 이용해 중국으로 들어왔다가 제주도에서 무단이탈한 혐의로 해경의 추적을 받아왔다.

제주도는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테러지원국가 등 11개국을 제외한 모든 나라의 국민이 30일간 여행할 수 있다. 하지만 제주도를 벗어날 수 없다.

해경은 체포한 A씨에게 수갑을 채운 뒤 차에 태웠다. 그러나 A씨는 해경이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취업경위 등을 조사하는 사이에 차 문을 열고 도주했다.

일반적인 경찰차는 차 안에선 뒷문을 열 수 없지만 해경은 당시 렌터카를 탄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A씨가 도주하자 전담 검거팀을 편성하고 남양주와 구리경찰서에도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A씨는 도주 9시간만인 이날 오후 5시20분쯤 구리시 인창동에서 붙잡혔다. 수갑은 손목에서 빼 가방에 보관하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를 서귀포해경으로 인계했다.

남양주·구리=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