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대 자동차·컴퓨터·디자인 연합팀 2016 PACE CIC Project 경진대회 2위 수상

기사 이미지
GM사가 주관하는 2016 PACE Annual Forum 이 12개국 50여개 대학의 학생과 교수, 그리고 GM 및 자동차 관련업체 임직원 수백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7월 25일~29일 5일간 미국 오하이오주의 신시내티(Cincinnat)에서 개최되었다.
 
이 포럼에서 진행된 Collaboration and Innovation Challenge (CIC) Project Competition의 결선대회에서 국민대가 주도하는 Vaegis팀이 2위의 우수한 성적으로 입상하였다. 이 대회에서는 수십 개의 응시 팀들 가운데 12개의 팀이 예선을 통과하였고, 그 가운데 4개 팀이 최종결선에 올라 포럼 기간중 발표평가를 받았다.
 
Vaegis (vehicle aegis) 팀은 국민대의 자동차공학과(윤성문, 정민화), 컴퓨터공학부(신우철, 최영근, 송현석, 김상수), 자동차공학전문대학원(이명구, 엄휘수, 김철환), 테크노디자인대학원(손석우, 이재원, 허다인, 임혜원, 신태섭), 성균관대의 시스템경영공학과(전재호, 김도형, 이성민, 박민정, 김종운)의 총19명의 학생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도교수진은 이상헌(국민대 자동차IT융합학과, 과제총괄 및 SW개발지도), 장중식(국민대 공업디자인학과, 디자인 지도), 노상도(성균관대 시스템경영공학과, 인간공학 지도) 교수로 구성되어 있다.
 
팀이 수행한 프로젝트 명은 ‘Intelligent Cockpit for Future Vehicles’로서 수동-반자동-완전자동의 다단계 자동화 수준과 촉각 및 음성의 다중모드 인터페이스를 갖춘 자율주행자동차가 각종 센서 데이터로부터 자기 및 주위 차량의 운전자의 위험 상태를 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판단하여 운전자에 경고하거나 자동운전 조치를 함으로써 탑승자의 안전을 보장해주는 일종의 이지스 시스템을 차량 시뮬레이터 환경에서 개발하는 내용이었다.
 
이 프로젝트 수행 및 대회참가는 LINC사업의 캡스톤디자인 지원금을 받아 이루어졌으며, 기계공학 및 형상 디자인 중심의 전통적인 차량 개발이 주류를 이루던 PACE 프로젝트 경진대회에 자동차와 IT 및 인터랙션 디자인 융합의 새로운 차량 개발에 대한 학생 프로젝트 수행 사례를 PACE Annual Forum사상 최초로 보여줌으로써 전세계 대회 참석자들에게 국민대의 선진적인 자동차-IT-디자인 융합 교육을 깊이 각인시키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차기 2017 PACE Annual Forum은 내년 여름 멕시코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