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랜드 철거설에 시민들 '부글부글'

기사 이미지

공연이 진행 중인 경기도 과천시 서울랜드. [중앙포토]

경기도 과천시 서울랜드가 철거된다는 소식이 1일 언론 등을 통해 전해지면서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국내 첫 테마놀이공원인 서울랜드에 평소 시민들이 가진 애정과 관심이 '철거'라는 갑작스런 소식에 폭발적으로 확산된 것이다. 서울랜드 관리주체인 서울시는 철거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1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날 한 방송매체는 내년 5월 서울랜드를 철거하고 2020년까지 피크닉가든 등 친환경 무동력 놀이동산을 만든다고 보도했다. 현재 사업자와 계약이 끝나는 2017년 5월 이후 민간자본을 유치해 낡은 놀이기구는 철거하고 최대한 전기를 쓰지 않는 무동력 놀이기구를 설치할 계획이라는 내용이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트위터 등 SNS 등에서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보도 내용은 오보이며, 전면 철거 방식이 아니라 시설 일부를 친환경 시설로 조성하는 방식으로 진행이 될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울시 측은 “내년 5월 서울랜드와의 계약이 끝나는 대로 입찰에 착수할 것”이라며 “어떤 업체가 낙찰될지 현재로선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랜드는 ‘한국형 디즈니랜드’를 컨셉트로 지난 1988년 서울 올림픽 기간에 맞춰 조성됐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