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두천 양키시장 일대에 '추억의 거리' 조성

양키시장으로 불리는 경기도 동두천시 생연동 일대가 1950~1960년대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추억의 거리로 만들어진다.

경기 동두천시는 1일 생연동 자유상가에서 동광극장까지 1㎞ 구간(4만5600㎡)에 '두드림 5060 청춘로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거리 곳곳을 1950~1960년대 분위기로 꾸미는 사업이다. 2019년 완공을 목표로 127억원이 투입된다. 사업 예정지는 1950~60년대 미군 군복과 전투식량 등을 판매하는 점포 20~30여 곳이 몰려있어 '양키시장'으로 불린 곳이다. 지금은 미군이 떠나면서 10여 곳의 점포만 영업을 하고 있다.

동두천시는 4개 구간으로 나눠 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자유상가 쪽에는 4137㎡ 규모로 '자유의 광장'을 만들기로 했다. 주차장도 조성한다. 2구간에는 5060 등을 문화공간과 업종을 집중적으로 만들고 3구간은 '양키 스트리트'로 꾸며 군부대와 관련된 업종을 육성하고 상징 조형물도 세우기로 했다. 4구간에는 건설된 지 50여 년이 지난 동광극장을 리모델링해 추억의 영화를 상영하고 할인 이벤트도 열 계획이다. 동두천시는 9월부터 내년 12월까지 도시계획시설 결정 및 설계 등 행정절차를 진행한 뒤 2018년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주민 참여형 사업으로 추진되기 때문에 주변 상인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며 "주민의 의견을 반영해 옛 추억을 만끽할 수 있는 명품 거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동두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