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쾰른서 터키 반(反)쿠데타 집회 4만 명 집결…군인 9명 추가 체포


터키의 실패한 쿠데타를 비판하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현 대통령을 지지하는 대규모 시위가 31일(현지시간) 독일 쾰른에서 벌어졌다.

에르도안 지지 성향의 ‘유럽-터키 민주주의자 동맹(UETD)’이 쾰른시 라인 강변에서 주최한 이날 집회에는 독일 경찰 추산 4만 명이 집결했다. 군중은 지난 15일 터키에서 발발한 쿠데타로 사망한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으로 시작해 터키 국가를 부르고 에르도안을 지지하는 구호를 외쳤다. 터키 국기와 에르도안 대통령의 얼굴이 새겨진 현수막이 곳곳에 나부꼈다. 주최 측은 “전 세계 국가들이 현 터키 정부를 지지해달라”고 주장했다.

쾰른이 속한 서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는 독일 내에서 터키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이다. 독일 내 터키 시민권자 155만명 가운데 3분의 1이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쾰른 주 정부는 무력 충돌을 우려해 2700명의 경찰 인력을 배치했다.

주최 측은 당초 에르도안 대통령을 포함한 집권 세력의 연설 장면을 비디오로 중계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독일 연방헌법재판소가 집회 전날 안전상의 문제로 이를 불허하는 결정을 내렸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대변인은 즉각 성명을 내고 “독일 정부가 민주주의를 수호하려는 이들의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있다. 진의가 의심된다”고 비난했다.

지난 15일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군부가 일으킨 쿠데타를 제압한 이후 에르도안 대통령은 국가 비상 상태를 선포한 상태다. 터키 시간으로 1일 오전 군인 9명을 추가 체포했다. 이번에 검거된 군인들은 쿠데타 당일 에르도안 대통령이 휴가 차 머물던 에게해의 마르마리스 리조트 호텔을 습격했던 이들이다.

한편 메블루트 차부숄루 터키 외교부 장관은 독일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유럽연합(EU)과의 협정에 따라 터키 정부는 (EU로 향하는)난민의 흐름을 차단하는 효과를 내는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는 EU가 터키 국민에 대해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는 것과 병행돼야 하고, 이것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터키 정부의 조치도 철회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