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영종도 경제자유구역 2곳 사업 지지부진으로 퇴출

인천 영종도 용유·무의지역 2개 사업부지가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에서 해제된다.

1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29일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고 용유·무의지역 8개 선도사업 중 2곳에 대한 해제 유예기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지역 3.43㎢ 중 0.23㎢ 면적에 해당하는 지역이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된다.

해제되는 지역은 콘도·스파 등 개발계획을 갖고 있던 무의힐링리조트(12만3000㎡)와 테마파크, 호텔개발 계획이 있는 용유 블루라군 복합리조트(10만6789㎡)부지다. 용유 블루라군은 대한항공이 출자한 ㈜왕산레저개발이, 무의 힐링리조트는 토지주가 각각 사업을 추진해 왔지만 지지부진했다. 이들 지구는 경제자유구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경자법)에 따라 2014년 8월 5일부터 2년간 지정해제가 유예됐다.

하지만 유예기간에 실시계획 승인 신청을 하지 않아 8월로 경제자유구역에서 자동 해제된다.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된 2개 지구는 토지주가 개발을 희망할 경우 경자법에 저촉을 받지 않고 일반법에 따라 개발할 수 있다.

나머지 용유·무의 내 4개 선도사업지역은 사업추진 절차를 밟고 있는 만큼, 경제자유구역 해제 유예기간을 연장된다. 용유 노을빛타운, 용유 을왕산 PARK 52 사업 지역은 유예기간이 2년, 무의 LK, 용유 오션뷰 사업지역은 유예기간이 1년 연장됐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이번 유예기간 연장 등에 따라 관련 부지의 원활한 사업 추진이 가능해졌다"며 "기간 내 개발사업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