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르바이트 급여 못 받았다" 중국집 사장 애완견 훔친 30대 입건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1일 "자신이 종업원으로 일하던 중국집에 침입해 개를 훔친 혐의(야건주거침입절도)로 박모(3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달 24일 오전 5시56분쯤 전주시 완산구 김모(56)씨가 운영하는 중국집에 몰래 들어가 70만원 상당의 말티즈 품종 애완견 1마리를 훔친 혐의다. 김씨는 훔친 개의 머리를 손바닥으로 때려 양쪽 눈과 귀를 멍들게 한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도 받고 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석달치 아르바이트 급여를 받지 못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경찰은 "박씨에게 급여를 안 준 적이 없다"는 중국집 사장의 주장 등을 토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