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대 사기 수배자 TV에 출연해 맛집 홍보하다 덜미

기사 이미지
TV에서 맛집을 소개한 50대 남성이 사기 수배자로 밝혀져 경찰에 붙잡혔다.

창원중부경찰서는 1일 사기 혐의로 박모(53)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2013년 5월 창원시 성산구 한 우체국 인근에서 이모(60ㆍ여) 씨를 만나 ‘조달청에 식자재를 납품하는 사업을 하자’며 400만원을 받아 가로챘다.

이씨는 박씨가 돈을 챙긴 뒤 잠적하자 같은 해 11월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수사에 나섰으나 박씨 소재를 파악하지 못해 수배를 내렸다.

박씨의 소재는 그가 한 방송국 TV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드러났다. 박씨는 올해 6월 맛집 소개 프로그램에 출연해 “짜장면이 싸고 맛있다”면서 자신이 운영하던 중식당을 홍보하는 인터뷰를 했다. 우연히 방송에서 박씨를 목격한 이씨는 곧바로 경찰에 제보했다.

박씨는 지난달 28일 부천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당시 돈이 궁해 범행을 저질렀으며 이 씨로부터 받은 돈은 모두 생활비로 썼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박 씨는 수배자인데도 불구하고 피해 액수가 크지 않고 몇 년 전 발생한 일이라 TV에 나와도 별 탈이 없을 것으로 생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