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우포토] 메달을 향해 질주! 수영대표팀 훈련모습

개인혼영 200m에 출전하는 김서영이 입수 전 수영모를 쓰고 있다. 하늘색 귀걸이가 깜찍하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리우에 도착한 우리 대표팀 선수들은 도착과 함께 쉴틈 없이 현지 적응훈련에 돌입했다. 리우의 한국과의 시차는 12시간으로 정확하게 밤과 낮이 반대다. 경기를 앞둔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에서 무엇보다 시차 적응이 중요한 이유다. 우여곡절 끝에 박태환이 합류한 대한민국 수영대표팀이 31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아쿠아틱 스타디움에서 실시한 훈련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박종근 기자 park.jongk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