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우포토] 우여곡절끝에 리우 입성한 구릿빛 박태환

기사 이미지

검게 그을린 얼굴로 리우에 도착한 박태환 선수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마린보이’ 박태환(27)이 우여곡절 끝에 31일 오전(현지시간) 결전의 땅 리우에 입성했다. 지난 2주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연습을 해 온 박태환은 검게 그을린 모습으로 리우데자네이루 산투스 두몽 공항에 나타났다.

토드 던컨 전담 코치와 함께 공항에 도착한 구릿빛 얼굴의 박태환은 시종일관 밝은 표정으로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박태환은 "비행기에서 내리자 마자 확인했는데 날씨가 좋아 기분도 좋다"며 결전지에 도착한 소감을 밝혔다.

금지약물 사용과 관련해 겪은 우여곡절에 대한 질문에는 "4년 전과는 상황이 많이 다른 것도 있지만 마음을 편히 먹으려고 한다"며 담담하게 답했다.

이번 대회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즐거운 레이스"라고 답하며 구릿빛 얼굴에 하얀 이빨을 드러내며 활짝 웃었다.

박종근 기자  park.jongkeun@joongang.co.kr
기사 이미지

31일 오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산투스 두몽 공항에 도착한 박태환 선수가 밝에 웃으며 손을 흔들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박태환 선수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결전의 도시 리우에 도착한 구릿빛 얼굴의 박태환 선수가 밝에 웃으며 손을 흔들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박태환 선수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토드 던컨 코치.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박태환 선수가 토드 던컨 코치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리우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는 박태환 선수.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