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분 더 여는 증시…하루 거래 최고 6800억 늘 듯

1일부터 주식시장의 거래 시간이 30분 늘어난다. 이에 따라 오전 9시~오후 3시였던 주식매매 거래 시간은 오전 9시~오후 3시30분으로 바뀐다. 외환시장도 이날부터 오전 9시에서 오후 3시30분까지 거래를 한다. 국내 증시의 거래시간이 변경되는 건 2000년 5월 점심시간(낮 12시~오후 1시) 휴장제도가 사라진 이후 16년 만이다. 투자자가 알아야 할 점을 문답으로 정리했다.
 
거래시간 연장을 하는 이유는.
“주식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한국거래소는 이번 조치가 오랫동안 1800~2000선에 머물러 있는 코스피 시장에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장 종료시간대에 거래가 많이 이뤄지는 만큼 마감 시간이 연장되면 거래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거래소는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2600억~6800억원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선 장기적으로 거래량에 큰 변화가 없고, 개인 투자자의 단타 매매만 부추길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거래시간은 시장별로 어떻게 바뀌나.
“코스피와 코스닥, 코넥스 시장과 함께 장외주식 거래시장인 K-OTC는 거래시간이 오전 9시~오후 3시에서 오전 9시~오후 3시30분으로 바뀐다. KRX 금시장도 주식거래시간과 동일하게 변경된다. 하지만 시간외시장 거래는 종전과 동일한 오후 6시에 끝난다. 거래 시간만 보면 오후 3시40분~오후 6시로 기존보다 30분 단축된다. 선물·옵션과 같은 파생상품의 거래시간은 오전 9시~오후 3시15분에서 오전 9시~오후 3시45분으로 길어진다.”
기사 이미지
서킷브레이커와 사이드카 발동시간은.
“코스피나 코스닥 지수가 전날 종가보다 8% 또는 15% 이상 급락한 상태가 1분간 이어지면 각각 1·2단계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돼 20분씩 거래가 중단된다. 20% 이상 하락하면 3단계가 발동돼 그날 거래가 종료된다. 거래시간 연장 후 1·2단계 발동이 가능한 시간은 오후 2시20분에서 오후 2시50분까지로 늘어난다. 3단계는 오후 2시50분에서 오후 3시20분까지로 바뀐다. 선물가격이 급등하거나 급락하면 프로그램 매매를 5분간 일시정지하는 사이드카의 발동가능 시간도 서킷브레이커 1·2단계와 동일하게 종전보다 30분 늦춰진다.”
중요 내용 공시에 따른 매매 거래정지 시간도 바뀌나.
“1일부터 상장 기업이 주가에 영향을 미칠 회사의 중요한 내용을 오후 2시30분 이후에 공시하면 그날 매매거래를 정지하고 다음날 거래를 재개한다. 지금까진 그 시점이 오후 2시였다.”
기사 이미지
다른 나라 거래시간은 어떤가.
“1일부터 국내증시 매매 거래 시간은 6시간30분으로 미국 증시와 같아진다. 점심시간 휴장제도를 운영하는 중국(4시간)이나 일본(5시간), 홍콩(5시간 30분)보다 길다. 하지만 싱가포르(8시간)나 독일·영국·프랑스(8시간30분)에 비해선 짧다. 거래소는 거래시간이 연장되면 국내증시와 관련성이 높아지고 있는 중국·홍콩을 비롯해 해외 증시와의 시차가 줄어 외국인 투자가 더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답으로 알아 본 시간 연장 의미
해외증시와 시차 줄어 투자 편리
박스권 갇힌 증시에 활력소 기대
서킷브레이커 발동 시간도 늦춰져
일각선 “단타만 부추길 것” 우려도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